• 맨위로
서브비주얼 이미지
공지사항
공지사항 > 게시판 > 공지사항
제목

직업계고 졸업생 취업률 50% 넘어...17년 만에 처음

등록일 2017.11.22 11:18
참조 2 : http://bit.ly/2BbiUfj
마이스터고 93%·특성화고 51%…일반고 직업반 22%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직업계고 졸업생 취업률이 17년 만에 50%대를 회복했다.




교육부는 2017년 직업계고 졸업자의 취업률을 조사한 결과 50.6%로 전년(47.2%)보다 3.4%포인트 높아졌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취업률은 올해 2월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일반고 직업반(옛 종합고 전문반)을 졸업한 학생들의 취업 현황을 4월 1일 기준으로 조사한 것이다.

직업계고 졸업생의 취업률이 50%를 넘은 것은 2000년(51.4%) 이후 17년 만에 처음이다.




취업률은 2009년 16.7%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8년 연속 상승했다.




고졸 취업문화가 꾸준히 확산한 결과로 볼 수 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취업률이 높아지면서 진학률(32.5%)은 전년(34.2%) 대비 1.7%포인트 낮아졌다.




학교 유형별로 살펴보면 마이스터고 취업률은 93.0%, 특성화고는 50.8%, 일반고 직업반은 22.4%였다.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의 취업률은 전년(90.3%·47.0%) 대비 각 2.7%포인트와 3.8%포인트 높아진 데 비해 일반고 직업반 취업률은 전년(23.6%) 대비 1.2%포인트 하락했다.




마이스터고는 첫 졸업생을 배출한 2013년 이후로 취업률이 계속 90% 이상을 기록했다.




특성화고 역시 선취업 후진학 정책 등 정부의 지속적인 고졸 취업 활성화 정책 덕에 취업률이 높아졌다고 교육부는 분석했다.




이에 비해 일반고 직업반의 경우 대학 진학을 고려하는 학생들이 많은 일반고 안에 직업계 학과가 설치된 점, 대부분 중소도시에 소재한 점 등이 취업률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교육부는 보고 있다.




실제로 직업반을 둔 일반고는 특별·광역시에 4곳(4.7%)뿐이고, 도 단위 지역에 81곳(95.3%)이 있다.




교육부는 앞으로도 학생들이 학교에서 익힌 실력을 직업 세계에서 발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할 계획이다.




홍민식 교육부 평생직업교육국장은 "고졸 취업 활성화를 위해 관계부처 및 산업계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양질의 고졸 일자리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희망에서 행복으로 복지뉴스>

목록


Total:688 page:(43/1)
번호자료구분 작성자제목등록일조회수
공지 down 센터지 ★2017 제4차 위탁부모양성교육 17.11.17 55
공지 down 센터지 2018 아름다운재단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 장학생 모집안.. 17.10.25 88
686 센터지 사립대 입학금 2022년까지 폐지…내년 실부담 최대 40% 인하(.. 17.11.29 29
685 센터지 내년부터 '남는' 초등학교 교실, 국공립어린이집으로 활용 17.11.29 23
684 센터지 "아동학대는 가족문제 아닌 사회범죄" 인식 바뀐다 17.11.29 22
683 센터지 직업계고 졸업생 취업률 50% 넘어...17년 만에 처음 17.11.22 42
682 센터지 이달부터 지역가입자 건강보험료 세대당 5천546원 오른다 17.11.22 31
681 센터지 2018학년도 1학기 국가장학금 12월12일까지 접수 17.11.22 34
680 센터지 '제2 어금니 아빠 막는다'…연말까지 기초수급자 전수조사 17.11.22 33
679 센터지 장애인연금, 복지로 온라인 신청하세요! 17.11.22 23
678 센터지 중증 장애인, 연금 신청 15일부터 온라인으로 가능 17.11.15 48
677 센터지 내일부터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단속…과태료 최대 200만원 17.11.15 50
676 센터지 11월 3일부터 확대되는 긴급복지제도를 알아보세요! 17.11.09 71
675 센터지 국민 절반이상 '부모부양책임, 가족 아닌 사회가 맡아야' 17.11.09 61
674 센터지 찬바람이 불면, 노로바이러스 주의하세요 17.11.09 62
673 센터지 11월부터 저소득 노인·중증 장애인 가족 부양부담 사라진다 17.11.09 57
[1] [2] [3] [4] [5] [6] [7] [8] [9] [10] [▶] [43]